진료시간안내

토요일(격주) 10:00 ~ 14:00
일요일,공휴일 휴진입니다.

  • 평일 10:00 ~ 19:00
  • 화요일 10:00 ~ 21:00
  • 점심시간 13:00 ~ 14:00

건강정보


건강칼럼

홈으로_건강정보_건강칼럼

Tel.친절하게 안내해 드립니다

0 2 - 7 7 3 - 8 8 6 3

0 0 2 - 7 7 3 - 8 8 6 1

제목

깊은 잠 못 자면 ‘치매’ 위험 높아져?

가장 깊은 단계의 수면인 ‘렘수면(rem sleep)에서 보낸 시간이 짧아지면 치매 위험이 현저하게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.

인간의 수면은 기본적으로 비렘(non-rapid eye movement, nrem)수면과 빠른 눈동자 움직임을 보이는 렘(rapid eye movement, rem)수면의 두 가지로 구분된다. 렘수면은 가장 깊은 단계의 수면으로 우리가 꿈을 꾸는 단계다. 몸은 멈춰있지만, 두뇌 활동은 더 활발해져 안구 운동이 빨라지고, 체온과 맥박, 호흡도 상승한다.

하품하는 여자

멜버른 스윈번 공과대학 연구진은 수면 중 렘수면 단계가 충분하지 않을 경우 치매의 발병 위험이 높아진다고 발표했다. 이번 연구는 60세 이상(평균 연령 67세)의 321명이 참여했는데 이 중 32명은 치매를 진단받고, 24명은 알츠하이머를 진단받았다.

연구결과 정상인 사람들은 전체수면의 20%가 렘수면인 반면, 치매와 알츠하이머를 진단받은 사람은 평균적으로 전체 수면의 17%에서만 렘수면에 들어간 것으로 나타났다.

실제로 렘수면이 1% 줄어들 때마다 모든 치매가 생길 확률은 9%, 그중 알츠하이머가 생길 확률은 8% 더 높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.

연구진은 “렘수면을 줄이는 스트레스나 불안 등이 치매 발병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는 역할을 하므로 이를 적절하게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”고 설명했다.

이번 연구는 neurology의 온라인판에 8월 23일 게재됐다

출처: 건강이 궁금할 땐, 하이닥 (www.hidoc.co.kr)